사이버추모관

추모공간

  • 엄마
  • 추모자익명
  • 기증자박경숙
  • 등록일2021-09-30
  • 조회265

페이지 정보

본문

엄마 보내고 처음 써보네....

엄마가 갔다는걸 매일 부정하면서 살았는데 이제는 나도 현실을 받아들이고 열심히 살아가보려고해

내가 매일 이렇게 살면 엄마가 슬퍼할 것 같아서 이제 안그럴거야 거기서도 나 자주 봐주고 응원해줘

이제 자주 보러 올게 엄마 사랑해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